‘정준영 성관계 동영상 유포 사건’의 진원지인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에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씨엔블루 이종현(사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종현은 정준영, 승리 등과 함께한 문제의 채팅방에서 여성을 성적 도구 삼아 말한 내용이 뒤늦게 발각됐다.

15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FNC엔터테인먼트는 앞서 이종현이 ‘정준영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했다가 이를 번복하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FNC 측은 “씨엔블루 이종현은 지난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요청에 응했다.

경찰이 제시한 내용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연예인과 친분은 있지만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1차 입장을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FNC 측은 “이종현은 오래 전에 해당 단체채팅방을 스스로 나갔다”며 “이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사실 확인이 어려운 상태였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을 뉘우치고 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SBS 8 뉴스’는 이종현이 해당 단체채팅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받아 보고 여성을 물건이나 도구 취급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대화록에는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등 이종현이 과거 말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다음은 씨엔블루 이종현 관련 FNC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군 복무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습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습니다.

당사는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습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습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습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