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고척 이혜진 기자] 이대호(37·롯데)가 올해 시범경기 첫 홈런포를 가동했다.

이대호는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2019 KBO리그 시범경기’에 4번 및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첫 타석에서부터 짜릿한 손맛을 봤다.

1회초 1사 1, 3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상대 투수 김동준의 2구를 받아쳐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겼다.

시속 128㎞짜리 포크볼이었으며, 비거리는 125m로 확인됐다.

이 홈런으로 롯데는 1회말이 끝난 시점을 기준으로 3-0으로 앞서가고 있다.

이대호의 시범경기 통산 홈런은 12개로 늘어났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