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사진 오른쪽·88)이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23년 만에 법정에 출석한 가운데 23년 전 함께 법정에 출석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 왼쪽·86)의 근황이 이목을 끌고 있다.

한편 노·전 전 대통령은 12·12 군사반란, 5·18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1996년 재판에 함께 섰다.

당시 두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손을 잡고 서 있는 모습은 이슈로 떠오른된 바 있다.

노 전 대통령은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뒤 입원과 퇴원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외부 활동은 거의 하지 않았다.

그는 고령과 와병으로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만 줄곧 머물러 왔다.

이따금 병원에 입원할 때만 외부에 소식이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은 2011년 4월 가슴 통증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7㎝의 한방용 침이 기관지를 관통한 것이 발견돼 제거 수술을 받았다.

2013년 8월에는 혈압 상승으로 입원했으며, 두달 후에는 천식과 폐렴 증세로 병원 신세를 진 바 있다.

그는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때도 건강상의 이유로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실제로 한 달 후에는 천식으로 서울대병원에 9일간 입원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이후로는 지금까지 별다른 소식이 전해지지 않았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세계일보 사진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