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 수락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반 전 총장을 서울 모처에서 만나 위원장직을 맡아 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미세먼지 문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 기구는 모든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반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범국가기구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반 전 총장과 노 비서실장은 기구의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인 의견을 나눈 한편 구체적인 조직구성, 운영, 출범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앞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하고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을 맡기자고 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참모진에게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