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일제약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캄보디아 경제사절단 파견을 통해 연간 150만달러(약 17억원) 규모의 의약품 수출 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경제사절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 기간 중 개최됐으며,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코트라가 공동 주관해 말레이시아·캄보디아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민간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삼일제약은 경영혁신본부의 권태근 상무이사와 베트남 법인의 김희창 법인장이 함께 참가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진행된 비즈니스포럼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의 참가를 통해 동남아시아 현지 바이어들과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현지 3개의 업체와 각각 50만달러 규모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 1월 캄보디아 시장 진출 준비를 위해 6개 의약품에 대해 허가등록을 완료한 삼일제약은 이번 결실을 통해 안과제품(인공눈물, 항생제, 스테로이드제)과 비염치료제(라이넥스나잘스프레이)의 수출길을 열었다.

캄보디아 의약품 산업은 지속적인 성장단계에 있으며, 200여개의 의약품 수입업체와 6개의 제약업체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캄보디아 재경부 통계에 따르면 현지 의약품 수입시장 규모는 지난 2010년 8500만달러(약 960억원)에서 매년 10% 이상 꾸준히 증가 중이다.

삼일제약은 이에 발맞춰 지속적으로 제품등록을 진행, 캄보디아 시장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일제약은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 공단에 국제적 수준의 점안제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베트남 현지 및 아세안국가를 발판으로 유럽 및 미주시장의 진출을 계획 중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