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당기순이익은 9억8300만달러로 전년에 비해 22.2%나 올랐다.

총자산은 1142억5000만달러로 전년대비 93억7000만달러(8.9%) 증가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2018년 국내은행 해외점포 영업실적 및 현지화지표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은행 해외점포를 자산종류별로 구분하면 전년대비 대출금이 72억4000만달러, 유가증권이 15억3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영국(20억7000만달러), 일본(20억4000만달러)에서 자산이 늘었다.

이어 미국(9억7000만달러), 베트남(7억1000만달러), 인도네시아(5억8000만달러)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0%로 전년말 대비 0.33%포인트 하락했다.

대부분 지역에서 고정이하여신비율이 하락했지만,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는 현지기업 부실로 상승했다.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당기순이익은 9억8300만달러다.

지난해 비해 1억7900만달러(22.2%) 늘었다.

이는 대손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모두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는 189개(39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말 대비 4개 증가했다.

신규진출지역은 신남방사업으로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지역이 주를 이루었다.

특히 점포수는 아시아지역이 131개로 해외전체의 69.3%를 차지했다.

그외 유럽은 24개, 북미 21개, 기타지역 13개 순으로 해외점포가 운영됐다.

또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현지화지표 종합평가 등급은 2등급으로 전년(2-) 대비 1단계 상승했다.

자료/ 금융감독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