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예술인의 날을 축하하는 남북 예술인들의 합동무대 한반도의 평화와 제 2회 세계 예술인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 '하나된 평화의 세상'이 3월 17일(일) 나루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최되었다.

세계 예술인의 날은 전세계의 모든 예술인들을 기리고 기념하는 날로, 이 날 행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남북 예술가들의 합동 공연과 각계 인사들의 평화의 대담으로 이루어졌다.

남북 합동공연 전 이루어진 평화의 대담에서는 정태익 한국외교협회의 정태익 회장, 최지원 SBS PD, 송무륭 민족화해협력 범국민협의회 상임위원, 이성춘 통일부 강사, 일송스님, 평화칼럼니스트 나영철, UPI 뉴스 김병윤 대기자, 구시평화상 수상자 칭하이 무상사 등이 예술과 평화에 관한 담화를 함께 나누었다.

그 어느 때보다 평화에 대한 전망이 밝은 이 때 한반도의 평화를 영속하기 위한 방안과 예술가들의 역할, 평화를 가져오는 비건 채식의 중요성 등이 논의되었다.

이날 평화의 대담에 참석한 최지원 SBS 공연연출 PD는 “예술은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를 지니기 때문에 정치가 넘지 못하는 벽을 예술이 넘어 상호 교류와 평화를 촉진할 수 있다”고 말했고, 시인 일송스님은 “이 땅에 폭력의 부정적인 에너지와 인과를 상쇄하기 위해서는 평화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생활 속에서 먼저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평화의 대담 이후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과 탈북예술가들로 구성된 평양민속예술단 등 한반도의 남과 북을 대표하는 공연들이 무대에 올랐고, 북한 개량악기 연구회 이영훈 회장이 북한의 대표적인 민족악기인 장세납을 연주했다.

또한 아카펠라그룹 메이트리의 ‘원 드림 원 코리아’, 김나영 아리무용단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태평무, ‘하나된 평화의 세상’을 위한 샌드아트, 평화의 날을 밝아오는 것을 축하하는 창작무 ‘새날이 밝았네’, 창작곡 ‘생명의 아리랑’, 시 낭송과 연주가 어우러진 ‘진정한 영웅들-평화로운 세상’ 등 남북의 화합과 평화를 테마로 한 작품들이 이어져 관중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세계 예술인의 날 기념 '하나된 평화의 세상' 대담과 공연은 수프림 마스터 텔레비전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