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까. 지난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모델(SM-G977N)이 방송통신기자재 적합성평가의 적합인증을 통과했다.

이제 공은 이통사로 넘어가 갤럭시S10 5G 모델에 대한 자체 망연동 테스트를 거치면 공식 출시를 위한 모든 사전작업이 끝난다.

앞서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내달 11일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서 모토로라 모토Z 3와 5G 모듈 ‘모토 모드’를 출시하며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출시된 제품인 모토Z 3에 5G를 지원하는 모뎀칩이 달려 있는 번들인 모토 모드를 부착하면 5G망에 연결되는 방식이다.

이대로 ‘세계 최초’ 타이틀을 미국에 넘겨주는 건 아닌지 우려가 확산됐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국내 이통사들이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해 4월초 상용화 계획을 밝히면서 다시 한국이 타이틀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부의 요금제 인가도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말 SK텔레콤이 인가신청한 요금제를 “대용량과 고가 구간 위주로 돼 있어 이용자의 선택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반려한 바 있다.

이통 3사는 다음달 초 출시 계획에 맞춰 갤럭시S10 5G 모델과 요금제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통상 진행해온 사전예약판매 과정을 생략한 채 곧바로 제품을 출시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클립아트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