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한국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 킴(춘천시청)’이 세계선수권 예선에서 일본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6차전에서 일본을 11-4로 완파했다.

1엔드에 2점을 내준 한국 대표팀은 2, 3엔드에 각각 2점씩을 따면서 앞서갔고, 5엔드에는 3점을 따내며 주도권을 장악했다.

기세가 꺾인 듯한 일본 대표팀은 실수를 연발하며 자멸했다.

결국 8엔드에 한국 대표팀이 2점을 또 추가하자 일본은 경기를 포기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일본 대표팀은 스킵 나카지마 세이나가 이끄는 팀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준결승에서 한국 대표팀과 맞대결한 후지사와 사쓰키 팀이 아니다.

이날 승리로 한국 대표팀은 예선에서 5승1패를 기록하게 됐다.

날 스웨덴에만 패배했을 뿐 캐나다, 러시아, 미국, 스위스, 일본에 모두 승리했다.

현재 6승 1패를 거둔 중국, 러시아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는 13개국이 출전한다.

각 팀별로 한 번씩 맞붙은 뒤 플레이오프 진출 팀을 가린다.

예선 1, 2위는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 팀과 6위 팀, 4위 팀과 5위 팀은 준결승 출전권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지난해 송현고를 졸업하고 올해 시니어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는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2018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컬링에서 각 팀은 스킵의 성을 딴다.

대표팀 또한 ‘팀 킴’이지만,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경북체육회와 구분하기 위해 ‘리틀 팀 킴’으로 불린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세계컬링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