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하늘이 감우성과 애틋한 로맨스물로 호흡을 맞춘다.

소속사 Sidus HQ는 21일 이에 같이 밝히며 김하늘이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하늘은 극 중 이별의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인물 이수진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와 감성으로 풀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늘은 지난 2016년 드라마 '공항 가는 길'에서 애틋하고 서정적인 멜로 연기로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사람들의 호기심이 증폭된다.

JTBC '바람이 분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