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자유한국당) 관련 경찰 수사를 총지휘한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은 한국당이 자신에 대한 검을 벼르고 있는 것에 대해 "불감청이언정고소원(不敢請固所願· 요구는 못해도 그렇게 됐음하는 바람)"이라며 맞불을 놓았다.

황 청장은 21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전화인터뷰를 통해 "정말 경찰이 편파수사를 했는지, 검찰 무혐의 처분이 정말 정당했는지, 검찰의 기소권을 남용한 잘못된 결정은 아닌지, 이런 부분을 특검을 통해서 명명백백히 밝혔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검찰의 비협조로 김기현 전 시장과 주변인물 비리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도 못했다, 특검에서 제대로 한 번 밝혀봤으면 좋겠다"고까지 했다.

황 청장 재임시절 울산경찰은 △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비서실장과 시청 국장을 특정 레미콘업체를 밀어준 혐의 △ 쪼개기 후원으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 김 전 시장 동생이 이권에 개입한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수사했다.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서 수사한 것에 대해 '정치적 음모론'을 제기했던 한국당은 최근 검찰이 비서실장 등의 혐의에 대해 '무혐의'처분하자 "황 청장이 의도를 갖고 수사를 지휘, 결국 김 전 시장을 낙선에 이르게 했다'며 특검도입을 요구했다.황 청장은 이날 검찰의 무혐의 결정에 대해 "증거 불충분이라고 하는데, 검찰의 무혐의 결정은 정치권이 어떤 때는 '잘됐다' 하고 어떤 때는 '잘못됐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왔다"며 " 무혐의 결정이든 기소결정이든. 검찰의 무혐의 경찰이 진실에 가깝다고 할 순 없다"고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태도를 취했다.황 청장은 '한국당 후보발표 당일 압수수색'을 실시, 야당 죽이기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압수수색영장은 검사가 청구해야 하고 판사가 발부해야 한다, 어느 단계에서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경찰은 전혀 알 수 없고 경찰이 그 시기를 조정할 수가 없다, 한국당 주장대로 날짜를 맞췄다면 그건 검찰과 법원에 가서 따져야 할 일이다"고 일축했다.그러면서 압수수색 신청에서 발부까지 몇 일이 걸렸는지는 "잘 기억 안나고 며칠 걸린 것만 기억한다"고 했다.황 청장은 사건 수사당시 "검찰이 경찰이 확보하고자 하는 증거에 필요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해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검찰로부터 수사방해를 받았다고 했다.그는 한국당이 문제를 제기한 '송철호 민주당 후보와 두 차례 만남'과 관련해선 "김 시장과 더 많이 만났고 야당 국회의원과 만남도 더 많다, 경찰 현안을 설명하기 위해서 여야정치인을 만나서 경찰 입장을 설명하는 것은 기관장인 울산청장으로서 아주 통상적인 일이고 매우 필요한 일이다"고 해명했다.진행자가 "한국당이 상임위 전체회의에 황 청장을 출석시키겠다고 한다, 출석할 생각 있는지"를 묻자 황 청장은 "진실을 밝히는데 도움은 안 되고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혐오만 부추길 염려가 있다"면서 "경찰청과 상의해서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