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영화 '말모이'가 제4회 러시아 한국 영화의 해 개막작으로 선정, 상영회 및 다양한 행사를 통해 현지 관객들과 만났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주러시아 한국문화원과 전러시아영화인협회가 공동 주관하고 한국 임시정부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며 러시아 관객들에게 한국 영화를 소개하는 ‘러시아 한국 영화의 해’ 영화제 측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일제강점기 당시, 우리말을 지켜 나라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말모이'를 개막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말모이'는 현지시간 기준 17일 모스크바 시내에 위치한 영화관 ‘돔 키노’(영화의 집)에서 상영됐으며, 이날 행사에는 엄유나 감독,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를 비롯, 우윤근 주러시아 한국 대사와 톤기흐 前러시아 영화인 협회 부회장, 현지 문화/언론계 인사, 한국어 전공 학생 및 교수, 고려인(토착 한인) 등 약 1천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말모이'가 상영된 3월 17일은 러시아 극동 연해주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임시정부에 해당되는 ‘대한국민의회’가 창설된 날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이어 엄유나 감독과 박은경 대표는 18일 주 러시아 한국문화원에서 150여명의 관객들과 함께 '말모이'의 제작과정을 소개하고 영화와 관련된 퀴즈 이벤트 및 질의응답을 하는 시간을 통해 현지 팬들과 보다 가까이 소통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4회 러시아 한국 영화의 해에서 개막작으로 선정 및 상영된 '말모이'는 영화가 선사하는 따뜻한 웃음과 진정성 넘치는 메시지로 러시아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이후 한국 영화가 러시아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