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카이자 유시춘 EBS 이사장(사진)의 아들인 신모(39)씨가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가 실형을 받은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신씨의 마약 밀반입 혐의와 관련해 특별검사를 임명해 의혹을 풀어달라“는 취지의 글(사진)이 올라왔다.

이 글의 청원자는 “유시민의 조카가 마약밀수 혐의로 실형을 받고 대법원의 판결만 남았다“며 “그런데 이 사람은 대한민국의 아이들의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교육방송 EBS 이사장의 아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대로된 조사가 필요하다“며 특검을 통한 의혹 해소를 주장했다.

아울러 “유시춘 자진사퇴하라“ “유시춘의 사임을 촉구한다“ 등의 내용을 담은 청원글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세계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신씨는 2017년 10월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해외 체류자와 함께 대마 9.99g을 스페인발 국제우편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하기로 공모했다.

신씨는 우편물 배송지로 자신의 소속사 주소를 적었다.

수취인 이름은 본명 대신 별명을 기재해 자신이 특정되지 않도록 했다.

이 우편물은 그해 11월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밀반입됐다.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검찰은 우편물을 확보한 뒤 택배 직원으로 가장, 신씨 소속사 대표에게 전달했다.

이어 수취인란에 적힌 별명이 누구를 가리키는지 수사를 벌인 끝에 신씨임을 확인하고 붙잡았다.

1심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받은 그는 지난해 7월 2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당시 재판부는 “마약류인 대마를 밀수입하는 행위는 국민의 건강과 사회적 안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재범 위험성이 높다는 점에서 신씨의 죄책이 무겁다”며 “신씨는 수사 단계에서부터 법정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유 이사장 측은 아들이 억울하게 누명을 썼다면서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