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학사가 출판한 한국사 교과서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실린 사실이 드러나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분노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교학사에서 제작한 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이 게재된 사실이 밝혀졌다”며 “한 온라인 커뮤티니에 의해 드러난 이 놀라운 일은, 해당 사진이 합성이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제 사진이라는 점에서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교학사측은 ‘작업자가 구글 이미지 단순 검색해서 넣으면서 실수했다’고 밝혔지만 뻔뻔하고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실제 구글에 ‘노비’, ‘추노 노비’ 등을 검색해도 노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뜨지 않는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비로소 노 대통령의 얼굴이 떠오른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천인공노할 일이다.

교과서 전량을 회수하겠다는 회사 방침도 미봉”이라며 “숱한 친일, 독재 미화 등의 역사왜곡 사례를 남긴 교학사의 교과서에서 벌어진 일이고, 더욱이 ‘교과서’라고 하는 엄격한 작성 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출판물에서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관계 당국이 나서야 한다.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야 한다”며 “노 대통령 10주기가 다가오고 있다.

참으로 비통한 심정 가눌 길 없다”고 슬퍼했다.

논란이 일자 교학사는 곧 “작업자가 구글 이미지를 단순 검색해서 넣으면서 실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또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며 “특히 가족분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 등의 내용을 담은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 방식에 있어서 사전 예고도 없이 무턱대고 재단 사무실을 찾아가 실례를 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유시민 작가가 이사장으로 있는 노무현재단은 “사안을 중대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며 “현재 강력한 대응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