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의 날'인 22일 오후 서울 한강과 만나는 지천에서 산란을 하기 위해 몰려든 잉어들이 상류로 가기 위해 유영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jungtak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