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뱅 전(前)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사진)가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관련 혐의를 인정했다.

가수 승리는 성접대 또는 성매매 알선 의혹 및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강력히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1일 승리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비공개 소환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 받았고, 해당 혐의를 인정했다.

KBS에 따르면, 승리는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0시간 정도 조사를 받으며 “클럽 ‘몽키뮤지엄’ 운영의 불법성을 인지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또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몽키뮤지엄 개업 당시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후 여기에 춤을 출 수 있는 무대를 따로 만들어 유흥주점처럼 불법 영업한 것이다.

또 그는 조사에서 “클럽 개업 당시 주변의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 ‘사진관’ 등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보고 따라한 것”이라며 “단속 적발 후 시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남경찰서는 2016년 적발 당시 몽키뮤지엄 영업담당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몽키뮤지엄은 영업정지 대신 과징금 4080만원을 내고 영업을 계속했다.

문제가 되는 ‘몽키뮤지엄’은 ‘승리 카톡방’이라고 불리는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총경이 클럽 영업 당시 ‘뒤를 바줬다’는 의혹을 받은 곳이다.

‘유착 의혹’의 시발점이 된 몽키뮤지엄은 지난해 8월 폐업했고, 윤 총경은 공무상 비밀누설로 입건된 상태다.

한편 승리가 속한 단체대화방에 불법촬영물로 의심되는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정준영은 21일 구속됐다.

정준영과 함께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는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씨도 구속됐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 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