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서 30분 사이에 여성 5명을 성추행한 2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 15부(송승용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김모(25) 씨에 대해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아울러 김씨에게는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및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명령이 내려졌다.

앞서 그는 지난해 4월30일 오후 11시10분쯤 수원시의 한 아파트 앞 버스 정류장에서 갑자기 A(13)양의 신체 일부를 만지고 도주했다.

김씨는 그로부터 30분 후쯤 다른 곳에서 B(26)씨의 가슴을 만지고 달아나는 등 이날 모두 5명을 잇따라 추행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한밤중에 아동·청소년인 피해자를 포함해 5명을 계속해서 추행해 범행이 가볍다고 할 수 없다”며 “다만 피고인이 신원을 알 수 있는 피해자들과는 원만하게 합의했고, 그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