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생일’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전도연(맨 위 사진)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위에서 두번째 왼쪽 사진)와 인터뷰를 가졌다.

전도연은 15일 오후 방송된 뉴스룸 속 문화초대석에서 영화 출연 결정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 작품을 택할 때 가장 큰 걱정이 무엇이었느냐”는 손 앵커의 질문에 전도연은 “너무 큰 슬픔을 대면할 자신이 없었다”며 “이전에 ‘밀양’으로 아이 잃은 엄마 역을 했었기에 ‘생일’을 고사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그게 표면적으로는 거절했다고 하지만, 사실 대본을 읽은 뒤 마음에서 이 작품을 놓지 못했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두 번 고사하고 마음을 바꿔 결정하게 됐다”며 “지금은 오히려 이 작품을 하게 돼 다행이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또 “같은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지금 이 자리도 그렇고 그 전에 인터뷰도 그렇고 굉장히 조심스럽고 어렵기는 했다”며 “생일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쉬운 이야기가 아니어서 조금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선별해서 잘 인터뷰를 하고 싶었다”고도 했다.

전도연은 세월호 유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생일을 보기 두려워하는 이들에게도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세월호 기억, 상처가 너무 크고 아팠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나 싶다”며 ”나부터도 그랬다.

또다시 아파질까 봐”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픔을 들추고 다시 아프자고 만든 작품이었다면 나도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분(유가족)들 얘기이기도 하지만, 우리들의 얘기이기도 해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촬영을 마친 뒤 세월호 유가족을 만난 데 대해 “(전에는) 직접 만나는 게 두려웠던 것 같다“며 “시나리오 읽고 느낀 슬픔이 너무 커 감당하지 못할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나아가 “감독님이 그려내고 싶은 이야기대로 담담하게 연기하고 싶었다”며 “감정적으로 너무 빠질까 봐 조금 물러서 있기도 했다”고 촬영에 임한 마음가짐도 설명했다.

전도연은 더불어 “촬영하고 매일 아팠다”며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끝내고 오면 끙끙 앓았다”며 “고통스러웠던 것 같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JT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