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신부' 신세경이 남주혁을 향한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24일 방송한 tvN '하백의신부'에서 윤소아(신세경 분)는 후예(임주환 분)에게 진심을 털어놨다.

이날 윤소아는 하백(남주혁 분)을 떠올리며 "보통 많은 사람들이 하는 실수를 했다.나도 모르게 의지하는 거. 기대하는 거. 속마음을 말해버린 건 최악이었죠"라면서 남주혁에게 한 행동들을 곱씹었다.

이 말에 후예는 "그래도 되는 상대니까 그랬을 것이다"라고 조언했고, 윤소아는 "그러면 안되는 상대였다.어차피 떠날 사람이니까"라고 아쉬워했다.

윤소아는 혼잣말로 "나쁜 사람이네. 어차피 떠날 거면서 마음을 흔들었잖아"라고 스스로 다독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윤소아는 남주혁이 다가오면 마치 홍당무가 된 것처럼 얼굴이 빨개지고 가슴 뛰는 증상을 보였다.

신세경과 남주혁의 앞으로 로맨스가 기대되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