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배우 공명이 tvN ‘하백의 신부’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명은 22일 소속사를 통해 "지난 4개월간 ‘하백의 신부 2017’을 촬영하면서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판타지 로맨스코미디라는 장르와 천국의 신(神)이라는 캐릭터를 경험할 수 있어서 촬영 때마다 즐겁고 설?다"고 밝혔다.

이어 "‘비렴’으로 지내면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만큼 이 작품은 저에게 신(神)의 선물이자 천국 같은 작품이다.잊지 못할 추억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마지막까지 ‘비렴사수’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하백의 신부 2017’에서 공명은 극 중 남주혁, 임주환과는 연기 호흡으로 정수정과는 ‘무렴커플’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으며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장난기와 서늘함을 동시에 지닌 양면적인 캐릭터이자 사건의 핵심을 쥔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22일 밤 10시 50분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