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은 아나운서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지난 2007년 연기자 출신 아나운서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양승은은 KBS 어린이 드라마 '화랑 전사 마루'에서 애교 많고 활달한 여대생인 김마리 역으로 출연했다.

이후 아나운서에 도전, 1차부터 5차 전형까지 무난하게 합격해 수려한 외모뿐만 아니라 지성까지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출신으로 특히 그가 출연한 주류 CF가 화제가 된 바 있다.

4명의 여자들이 술을 마시며, 신세한탄을 한다는 설정의 CF에서 청순한 외모와는 대조적으로 "영장 나왔는데" 등 남성들의 고민을 표현해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만 해도 미스코리아 출신 아나운서도 드문 상황이라 연기자 출신인 양승은의 아나운서 발탁은 유리천장을 뚫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큰 화제였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이 아나운서로서 첫 데뷔작이다.

(사진=CF 화면,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