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류승범 주연의 영화 ‘부당거래’를 보면 이런 대사가 나온다.

이란 축구 대표팀 케이로스(사진) 감독의 행태가 딱 이렇다.

한국과의 대결을 앞둔 이란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SNS를 통해 한국으로부터 제공받은 훈련장의 환경이 나쁘다며 불만을 털어놓았다.

케이로스 감독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가 오는 파주스타디움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보조경기장의 잔디 상태 사진을 게재하며 "어떤 상황에 놓이더라도 우린 최고의 플레이를 펼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가 올린 사진은 총 4장으로 훈련 첫날인 27일 흙바닥이 보이는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보조경기장의 모습과 해당 경기장에서 몸을 푸는 이란 선수들의 모습, 둘째 날인 28일 비가 오는 파주스타디움의 전경과 이를 걷는 선수들의 모습을 게재했다.

즉, 한국이 승리를 위해 나쁜 환경의 훈련장을 제공했고 이는 불합리한 처사라고 지적한 것이다.

케이로스 감독이 이 같은 글을 올리자 한국의 상황을 모르는 이란 축구팬들도 댓글을 통해 한국을 험담하고 있다.

한 이란 축구팬은 "왜 한국은 우리에게 이런 끔찍한 훈련장을 제공했나?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고 남겼고 또 다른 이란 축구팬은 "이 사진을 보니 한국이 우리를 꺾기 위해 얼마나 발악하는지 잘 알 수 있겠다"고 남겼다.

그러나 한국과 한국의 축구팬들로선 케이로스 감독의 SNS 발언을 이해하기 어렵다.

대한축구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A매치 사흘 전부터 훈련장을 제공할 의무가 있다.

다시말해, 한국은 지원 의무가 없는 27일 인천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을 훈련 장소로 섭외해줬고, 28일과 29일은 파주스타디움을 잡아줬다.

케이로스 감독은 적반하장 식으로 인천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시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목청을 높이더니 SNS를 통해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다.

앞서 신태용 한국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케이로스 감독의 발언은 언론플레이이며 다분히 우리팀의 신경을 건드리려는 속셈히 보인다"고 전하며 "신경쓰지 않겠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란은 한국에 와서 대접 잘 받고 있다.케이로스 감독의 말에 말려들지 않을 것이다.그 감독은 심리전을 이용하려는 것이다.감사히 있다가 가길 바란다"라며 사이다 같은 발언으로 케이로스 감독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세용 인턴기자 bigego49@segye.com사진=케이로스 이란축구대표팀 감독 SNS/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