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옥 건설 시공사 선정과 관련해 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 제품 전문 TV 홈쇼핑 업체 홈앤쇼핑이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에 수사관 20명을 투입해 대표이사 사무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홈앤쇼핑이 신사옥 설립을 위한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배임 등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경찰에 따르면 홈앤쇼핑은 경쟁입찰을 거쳐 2015년 1월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 원가량 낮은 입찰가를 제시한 대림산업을 떨어뜨렸다.

경찰은 이에 대한 배경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불법 로비나 절차 위반 등이 없는지와 주요 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 압력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높은 입찰가를 제시한 업체를 선정한 합당한 이유가 없다면 회사에 손해를 끼친 배임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

이에 대해 홈앤쇼핑은 "신사옥 신축공사를 위한 시공사 선정과 입찰 과정에서 법적,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