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만든 '친위 걸그룹' 모란봉악단의 댄스가 점점 현란해지면서 명실상부한 걸그룹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조선중앙TV가 지난 14일 녹화방송한 청봉악단과 모란봉악단의 최근 노동당 7차 대회 경축공연에는 모란봉악단이 이전까지 볼 수 없었던 다양한 군무(群舞)를 추는 모습이 담겼다.

우선 모란봉악단 소속 가수들은 여성 7중창인 '우린 사랑한다'라는 노래를 부르면서 손과 발 동작을 섞어가며 몸을 한 바퀴 돌리는 등 경쾌한 춤을 선보였다.

특히 4명과 3명으로 무대 양쪽으로 나뉘어 노래를 부르다 가운데로 모인 뒤 다시 2명-3명-2명으로 갈라져서 노래와 춤을 선보이는 등 무대 매너에도 큰 변화를 줬다.

이런 모습은 창단 이듬해인 2013년까지만 해도 같은 노래를 부르면서 어깨춤 정도만 췄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달라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