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전기상용차 시대가 열린다.

대동공업이 주관하고 르노삼성자동차와 LG전자가 참여하는 1t급 경상용 전기차 개발사업이 올해부터 2019년까지 추진된다.

대구시는 전기상용차 생산을 위해 이달 중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대동공업 컨소시엄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전기차 개발 및 양산화를 본격 지원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 들어가는 사업비는 총 247억원으로 2019년까지 한 번 충전해 250㎞를 달릴 수 있는 1t급 전기상용차를 개발,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2019년까지 아직 3년이 남은 점을 감안, 2018년 하반기를 목표로 1회 충전 시 120~150㎞를 갈 수 있는 상용차를 먼저 생산하기로 르노삼성, 대동공업 등과 협약을 맺었다.

이번 1t급 경상용 전기차 개발 사업에는 대동공업을 비롯한 르노삼성자동차, LG전자 등 9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