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모란봉 악단이 중국 베이징 공연을 몇 시간 남기고 갑자기 철수한 배경을 두고 여러 분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북 라디오 매체 자유북한방송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측이 공연 곡을 바꾸라고 요구하고 북한 체제를 모독하는 말을 해, 현송월 단장이 현장에서 직접 철수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방송은 공연 전날 리허설을 본 뒤에야 내용을 파악한 중국 측이 북한 사상이 심하게 반영된 곡들을 빼라고 요구하자 북측 관계자들이 강하게 반발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공연 기술진이 악단 관계자들에게 김정은이 국제형사재판소에 넘겨진 것을 아느냐며 북한 주민이 잘살려면 중국을 본받아야 한다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아 현 단장이 현장에서 직접 철수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