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주 간선도로에 한국로(Avenida Corea)라는 이름이 붙게 됐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볼리비아 정부는 산타크루즈 신도시 건설을 지원한 우리나라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양국 간 협력과 우의를 상징하는 상징물을 남기기로 하고 신도시 중앙을 가로지르는 폭 80, 길이 9.85㎞의 주 간선도로 이름을 한국로로 정했다.

8일(현지시간) 볼리비아 현지에서 열린 한국로 명명 행사서 김경환 국토부 1차관(왼쪽 세 번째)이 한국로 표지판 아래에서 볼리비아 정부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산타크루즈 신도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우리 건설기업이 적극 참여하는 한국형 중남미 신도시 수출 1호 도시다.

우리나라 분당의 3배인 5570㏊ 대지에 3조5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2035년까지 35만명이 거주할 수 있는 첨단 신도시가 조성된다.

LH는 2014년부터 도시개발의 노하우를 갖춘 자문위원을 파견해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으며 우리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