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반도 힘겨루기 승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다"며 "그는 이미 기민하고 원숙한 정치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언론사 편집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난 김정은이 이번 판에서 분명 이겼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러시아투데이(RT),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은 핵장치를 가졌고 지구상 거의 모든 장소, 적어도 어떤 잠재적 적의 영토까지 닿을 수 있는 최대 사정거리 1만3000km의 전 세계적 범위 미사일을 보유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전략적 목표를 달성했다"고 평가한 뒤 "김 위원장이 이제부터는 역내 긴장 완화를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 역시 상황 개선에 분명 관심을 갖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반드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워 보이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북한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들이 핵무기 없이도 각국 안보가 보장된다는 점을 확신할 수 있어야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