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모하는 여성이 자신을 외면하고 다른 남자를 만나자 분을 참지 못하고 자신이 관리하는 아파트 건물에서 도시가스 호스를 절단한 관리소장에게 징역형이 떨어졌다.

12일 울산지법 형사12부(이동식 부장판사)는 가스유출과 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5)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관리소장으로서 주민 안전을 책임져야 할 피고인은 단지 B씨가 만나주지 않는다거나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 같다는 이유로 다수 주민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가스가 유출되도록 했다"고 꾸짖었다.

이어 "당시 상당한 양의 가스가 유출됐던 것으로 보이고, 자칫 스파크나 불꽃만으로도 큰 폭발·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죄가 엄하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B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로 경찰이 출동해 다행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 B씨와 원만히 합의한 점, 아파트 일부 주민이 피고인의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고 선처한 형량임을 알렸다.

60여 가구 규모의 20층짜리 아파트 건물 관리소장인 A씨는 지난해 10월, 자신이 관리하는 아파트에 사는 B(여)씨가 다른 남자와 사귀는 것 같다며 B씨 집 주방에서 식기를 깼다.

A씨는 11월 17일 오후, 주민이 살지 않아 비어 있는 아파트 8가구에 들어가 보일러와 연결돼 있던 도시가스 호스를 절단했다.

보일러실 창문이 닫힌 상태에서 가스가 누출되면 작은 불꽃만으로도 폭발이나 화재 등 대형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짓을 했다.

당시 아파트에는 17가구에서 주민이 살고 있었다.

A씨는 이런 일을 할 만큼 자신이 절절하다는 뜻을 전하기 위해 B씨에게 가스유출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알렸다.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가스 밸브를 잠그고 창문을 열어 사고를 막아 천만다행이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