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모(36) 씨가 범행을 인정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송환된 피의자 김 씨를 경찰서로 압송, 조사에 들어갔다.

김 씨는 전날 경찰서로 압송되는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했다.

이어 살해 이유를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한 그는 아내 정모(33) 씨와 공모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을 토대로 부부가 범행을 사전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김 씨의 동의를 받아 자정까지 범행동기는 무엇인지, 어떻게 살해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인 및 살인) 등을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 원을 빼낸 김 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 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징역 2개월을 선고받은 그는 형량을 모두 복역하고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구속상태에 있었다.

아내 정 씨는 자녀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1일 자진 귀국했으며, 김 씨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12일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