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4개월 만에 방송을 재개한다.

KBS는 12일 "오는 14일 0시 40분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방송한다"며 "이번 녹화는 지난 9일 ‘스케치북이 돌아왔다’라는 제목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날 녹화에는 가수 이적, 윤종신, 015B 장호일이 참여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이적은 약 4년 만에 선보인 앨범 속 타이틀곡 ‘나침반’을 부르며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앞으로도 음악 하는 사람들이 길을 찾을 수 있게나침반이 돼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또 방송에서 처음으로 유희열이 작곡해준 ‘리셋’을 유희열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불렀다.

뒤이어 윤종신이 무대에 올라 ‘좋니’와 민서가 부른 답가 ‘좋아’를 연결해 불렀다.

마지막 출연자로 나선 장호일은 최근 윤종신과 약 20년 만에 함께 발표한 곡 ‘엄마가 많이 아파요’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