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사한 윤대진 검사 증언/“상황실 서버, 대상 아니라며 추궁/ 당시 상부에 禹와 통화사실 보고/ 결국 대상 특정 추가영장도 발부”"상황실 경비 전화 통화내역에 저장된 청와대 안보실과의 통화가 국가 안보나 보안상 문제가 있다는데 해양경찰청을 꼭 압수수색해야겠느냐."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해경 대응이 적절했는지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검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수사 전담팀장이었던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2일 우 전 수석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수사 중이던 2014년 6월5일 오후 4∼5시쯤 휴대전화로 우 전 수석의 전화가 걸려와 통화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이날은 수사팀이 있던 광주지검이 인천의 해경 본청과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선 날이었다.

윤 차장검사는 "해경 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안 하면 안 되겠냐"는 우 전 수석의 말에 "영장에 압수수색 대상으로 기재된 이상 하지 않으면 직무유기가 될 수 있어 불가피하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알았다"며 전화를 끊었다.

우 전 수석은 또 당시 해경 본청을 압수수색 중인지를 확인하며 "해경 측은 상황실 경비 전화 통화가 녹음된 전산 서버는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라고 하는데 어떤가"라고도 추궁했다.

이에 윤 차장검사는 "전산 서버도 압수수색 대상"이라며 불가피성을 역설하고 "국가안보 등 대외적으로 보안이 필요하고 세월호 사고와 무관한 통화 내역은 유출되지 않게 각별히 유의해 조치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윤 차장검사는 우 전 수석과 통화한 사실을 당시 이두식 광주지검 차장검사와 변찬호 지검장에게 보고하고 추후 논란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압수수색 장소와 대상을 구체적으로 특정한 영장을 추가 발부받아 진행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해경 본청 압수수색을 맡은 검사에게 ‘영장을 추가로 청구해 보낼 테니 상황실 경비 전화 녹음 파일이 은닉되거나 훼손되지 않게 상황을 관리하고 있으라’고 지시했고, 마침 서울에 가는 검사가 있어 영장을 직접 가져다주라고 했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꼭 압수수색을 하겠느냐는 정도로만 물어본 것을 하지 말라고 이해한 건 아니냐"는 우 전 수석 변호인측 질문에 "피고인과 예전에 수사를 같이해 그 정도 하면 무슨 뜻인지 알지 않겠느냐. 그건 판단의 문제"라고 받아쳤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