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국제공항이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세계 공항을 선도해 나가길 바란다"며 힘을 실었다.

배우 송중기, 피겨 퀸 김연아 씨와 함께 '셀프 체크인' 등 스마트 시스템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공항은 한 나라의 국력과 국제교류 수준을 보여주는 척도"라면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 양적 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허브 역할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또 취임 3일 만에 인천공항을 찾았던 점을 언급하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주목했다.문 대통령은 "그동안 노사가 진지하게 협상을 진행해 지난 연말 1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합의했다고 들었다"며 "모두가 만족할 수는 없지만,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 만들어낸 소중한 결정이다.

공공기관 일자리 개선의 모범사례를 보여준다는 각오로 노사가 힘을 모아 차질 없이 이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셀프 체크인과 셀프 백드롭을 시연하기도 했다.문 대통령은 "저것도 셀프가 되는 것인가"라며 김연아·송중기 씨에게 "해 본적이 있는지"를 물었다.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제2터미널의 스마트 시스템을 체험했다.

인천공항이 세계 공항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지난해 12월, 4차 산업혁명 위원회에서 ‘스마트공항 종합계획’이 보고됐다.

인천공항이 세계 최고의 스마트공항으로 세계 공항 서비스를 선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공항은 수많은 기관과 기업, 우리 국민과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공간이다.

인천공항에는 인천공항공사와 90개 항공사, 23개 정부기관 등 900여개 기관이 입주해 있다"며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분만 5만여 명에 달한다.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와 관계기관이 한마음이 되어 인천공항을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만들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선 "이제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인천공항은 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처음 만나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제2여객터미널도 올림픽을 계기로 국제무대에 첫 선을 보인다.

빈틈없는 준비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