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강 문체부 차관 “北에 제안” / 성사 땐 27년 만에 3번째 단일팀 / 아이스하키協 “아는 바 없다” 일축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사상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하는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한 대표팀 선수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엔트리를 증원하는 방안까지 구체적으로 제시돼 단일팀 구성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노태강(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1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국가대표 훈련개시식을 마친 뒤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포함해 북한에 여러 제안을 했다.엔트리를 증원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협조를 구했다"고 밝혔다.

노 차관은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 참석한 우리 측 5명의 대표 중 한 명이다.

정부는 고위급 회담이 끝난 뒤 3개 항의 공동 보도문을 발표했으나 당시 단일팀 구성 방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남북단일팀이 구성된다면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 이어 27년 만에 3번째 남북단일팀이 출범하게 된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국제종합대회에서 남북한이 단일팀을 구성하는 것은 최초다.

대표팀은 지난 6월 정부가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을 IOC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힌 뒤 줄곧 난색을 표했다.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엔트리는 23명인데 단일팀을 만들 경우 일부 국내 선수가 배제되는 것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엔트리가 늘면 이 문제는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최대 35명으로 엔트리를 늘려줄 것을 IOC와 IIHF에 요청한 것으로 안다.우리 정부와 북한, IIHF, IOC가 어느 정도 교감을 나눈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IOC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남북 올림픽위원회 및 평창조직위원회와 4자 회담을 갖고 북측 선수단 규모, 공동입장 문제 등을 논의한다.

다만 단일팀 구성이 대표팀의 조직력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2014년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부임한 뒤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을 바라보며 손발을 맞췄고, 지난해 4월 세계선수권 디비전 1그룹 B(3부 리그)로 사상 처음 승격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아직 실무적으로 연락받은 바 없다.새러 감독과 선수들이 아직 해외에 있는데 왜 이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