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평창이 진짜 실전이다."‘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 마지막까지 완벽했다.

윤성빈은 12일(한국시간) 스위스 생 모리츠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7차대회 스켈레톤 남자부 경기에서 1·2차시기 합계 2분14초77을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시즌 벌써 5번째 거머쥔 금메달이다.

은메달은 악셀 융크(독일·2분15초64)에게 돌아갔고,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2분15초87)는 동메달에 그쳤다.

시작부터 거침이 없었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4초76의 스타트를 기록했다.

시즌 스타트 레코드. (다만 2차 시기에서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가 4초74의 스타트 기록, 조금 더 앞당겼다.

) 주행 역시 깔끔했다.

1분7초58의 트랙 기록을 세우며 1차시기를 마쳤다.

2차 시기에선 더 좋았다.

스타트는 4초76으로 같았으나, 더 정교한 주행을 선보이며 기록을 1분7초19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생 모리츠의 트랙 신기록이기도 하다.

경기 후 윤성빈은 "월드컵 마지막 시합이 끝났다.이번 시합까지는 연습이었고, 평창에서가 진짜 실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제부터는) 평창에서 보다 철저히 준비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인호 스켈레톤 감독은 "동계올림픽을 향한 부푼 꿈을 안고 달려왔다.이제 그 결실을 맺을 순간이 눈앞에 왔다.평창에서 러너(썰매날) 선택, 부터 세밀한 드라이빙까지 철저히 준비해서 금메달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성빈은 이번 시즌 7차례 월드컵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당당히 세계랭킹 1위. 1545포인트를 쌓았다.

세계랭킹 2위는 두쿠르스로 1430포인트를 적립했다.

윤성빈은 19일 독일 쾨닉세에서 열리는 8차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두쿠르스가 8차 대회에서 포인트를 얻으면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빼앗길 수 있지만, 큰 의미는 없다.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윤성빈은 다음 날부터 바로 평창에서 올림픽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