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 소리가 큰 사람을 구한다는 시급 2만원짜리 아르바이트가 화제다.

지난 12일 국내의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에는 ‘방귀소리 크거나 냄새가 심한 알바 급구’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국내의 한 의류 연구소가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공고상의 담당업무는 ‘방귀 팬티 실험’이다.

게시자는 공고에서 "면접 볼 때 방귀소리 측정을 위해 본사에 방문해주셔야 한다"며 "면접 시 원활한 방귀 배출이 가능해야 한다"고 밝혔다.

측정 시 소리는 90데시벨을 기준으로 한다는 게 게시자의 설명이다.

보통 천둥소리 범위가 90~130데시벨임을 감안하면 꽤 소리가 커야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면접만 통과하면 지속적인 재택 근무가 가능하며 시급은 2만원이라고 공고는 밝혔다.

마감 기한은 내달 13일까지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