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13일 오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냈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할 것을 제의했다.

북한은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대표단으로는 단장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제시했다.

다만 북한은 선수단과 응원단 등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 후 회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측 연락관이 지난 3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연락사무소에서 ‘남북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