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식이 박원숙과의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배우 임현식은 2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동료배우이자 절친한 친구 박원숙에 대해 얘기했다.

임현식은 "박원숙과 '한 지붕 세 가족'이라는 드라마에서 처음 만났다"며 "같은 일을 하는 친구라 서로 의지가 된다"고 밝혔다.

진행을 맡은 오유경 아나운서가 "만나면 언제 가장 위로가 되냐"고 묻자 임현식은 "단 둘이 있을 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박원숙과 나는 워낙 밝은 사람"이라며 "유머가 잘 맞는다"고 설명해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박원숙이 살고 있는 남해에 자주 내려간다.남해에서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현식이 출연한 영화 '비밥바룰라'는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온 네 아버지들이 가슴 속에 담아둔 각자의 버킷리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나서는 얘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KBS1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