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자신을 비방했다며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지만,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박 의원이 김 총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김 총재는 지난 2016년 9월 언론 인터뷰 등에서 당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박 의원에 대해 4억5천만 달러 현찰을 김정일 해외 비밀계좌에 넣어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박 의원은 김 총재가 허위사실을 주장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억 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김 총재는 박 의원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되기도 했지만, 검찰은 허위사실에 대한 인식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