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맹 자금을 유용하고 채용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경재 한국자유연맹총재가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오늘 오전 김 총재를 배임수재 등 피의자로 불러 인사비리 혐의 등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총재는 지난 2016년 자유총연맹이 대주주인 한전산업개발 임직원 2명을 채용하는 대가로 이들로부터 수천만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총재 부임 후인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연맹 예산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총재는 자금 유용과 인사비리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김 총재 비위 혐의와 관련한 기초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지난해 11월 자유총연맹 본부와 한전산업개발을 압수수색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