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가 자신이 대주주인 한전산업개발 임원 채용과 관련해 수천만 원대 금품을 수수하고 연맹 법인카드 유용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22일 오전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출석하고 있다.

이제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