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 일본, 한국에 어마어마한 돈을 잃었다"면서 "다른 나라들에 의해 계속 이용당할 수는 없다"라는 말로 무역전쟁을 예고했다.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안으로 호혜세를 부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그렇지만 '호혜세'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호혜세(reciprocal tax)'는 미국산 제품에 다른 국가들이 매기는 세금만큼 수입세를 매기겠다는 것이다.

이날 트럼프 발언은 지난달 한국산 등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효한 데 이어 중국과 한국, 일본 등을 겨냥한 무역전쟁을 본격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의 무역을 통해 한국, 중국, 일본이 큰 돈을 벌었지만 "그들은 어떠한 처벌도 없이 자기들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어 "우리는 사람들이 우리나라로 와서 우리에게 왕창 바가지를 씌우고 엄청난 관세와 세금을 매기고, 우리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매기지 못하는 이 상황을 계속 이어가게 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이런 일이 일어나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