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페미니스트 논란과 흡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뉴욕에 체류 중인 손나은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고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진 속 손나은의 휴대전화 케이스에 적힌 'GIRLS CAN DO ANYTHING'이 한 패션브랜드에서 내놓은 슬로건으로 페미니스트를 대변하는 문구라고 지적했고 인스타그램에서 논쟁이 일었다.

아울러 사진에서 손나은이 앉은 식당 테이블 위에 담배케이스가 놓여있어 손나은이 흡연자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논란이 생긴 뒤 손나은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같은날 손나은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휴대폰 케이스는 미국 브랜드 행사에 갔다가 받은 '쟈딕 앤 볼테르'의 굿즈"라며 "일상 사진을 올린 것이 자연스럽게 노출된 것인데 이것이 이렇게까지 관심을 받을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의도치 않은 논란에 본인이 직접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삭제했다.저희도 놀라고 당황스럽다"며 "식탁 위에 있던 담배도 현지에서 함께 하고 있는 스태프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손나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