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육지담과 그룹 워너원 팬들의 설전이 계속되고 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강다니엘 빙의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후 육지담은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육지담을 향한 워너원 팬들의 비난은 계속됐다.

이에 육지담은 "진짜 뭘 진정하래, 입 좀..."면서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로 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육지담의 글은 대부분 비문으로 구성돼 있어 음주 가능성까지 나온 상황. 이에 육지담은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고 반박했다.

한편 육지담은 2015 Mnet '언프리티 랩스타1', 2016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