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메달(Dirty Medal).'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동메달리스트 킴 부탱(23·캐나다)의 인스타그램에 한국 누리꾼이 쓴 글이다.

킴 부탱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에서 이 부문 세계 랭킹 1위이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 사냥에 나섰던 최민정(20·성남시청) 등과 함께 금빛 질주에 나섰다.

이날 최민정은 세계 랭킹 2위인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28)와 경합 끝에 22cm 차로 뒤지며 2위로 결선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은메달은 최민정의 몫이 아니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추월하는 과정에서 킴 부탱에게 '임페딩(밀기 반칙)'을 했다는 이유로 최민정은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의 실격으로 4위로 쳐졌던 킴 부탱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동메달 확정에 킴 부탱은 뛸 듯이 기뻐했고, 이 모습은 전파를 타고 최민정을 응원하던 한국 팬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경기 직후 격분한 팬들은 킴 부탱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댓글 테러'를 감행했다.

최민정과 킴 부탱은 레이스 중 2위 자리를 두고 몸 싸움을 벌이는 등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한국 팬들은 킴 부탱을 밀었다는 심판의 판정에 불복해 킴 부탱에게 독설을 쏟아 부었다.

결국 킴 부탱은 자신의 SNS 계정을 폐쇄했다.

캐나다 CBS는 "한국인들이 심판 대신 킴 부탱을 비판했다"고 전했다.

눈 앞에서 한국 여자쇼트트랙 새 역사를 실격으로 놓친 최민정은 눈물을 흘리면서도 "판정을 인정한다"고 했다.

한국 코칭 스태프도 "전날 팀 미팅에서 바깥쪽 추월에 대한 강한 제재가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실격 판정을 수긍했다.

그럼에도 일부 팬들은 4년 전과 마찬가지로 '사이버 테러'에 나섰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박승희는 여자 500m에 출전했다.

당시 선두로 달리다 엘리스 크리스티(28·영국)에 밀쳐져 넘어진 박승희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후 한국 팬들은 크리스티의 SNS 계정을 찾아 악성 댓글을 남겼다.

크리스티는 "한국인들이 나를 죽이고 싶어한다.너무 무서워 잠들기 힘들다"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킴 부탱과 크리스티를 향한 악성 댓글은 일부 팬들의 일그러진 팬심이다.

많은 팬들은 킴 부탱을 비난할 게 아니라 눈 앞에서 메달을 잃은 최민정을 위로하고 격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1.2m 링크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