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현직 부장검사를 '성추행'혐의로 긴급체포한 데 이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는 극히 이례적이 조치를 취했다.

14일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지난 12일 강제추행 혐의로 긴급체포한 의정부 지검 고창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장검사는 지난달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성을 상대로 강제적인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김 부장검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 여성은 이메일을 통해 조사단에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처벌을 요구했다.

고양지청 사무실에서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한 조사단은 강제추행 혐의와 함께 사건 수사를 회피하려고 외압이나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 등이 있었는지를 강도 높게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