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컬링 한국 대표팀이 14일 강호인 스웨덴에 지면서 예선 2연패를 기록했다.

김창민, 성세현, 김민찬, 이기복, 오은수로 구성된 남자 컬링 대표팀은 이날 오후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2차전에서 스웨덴에 2-7로 졌다.

대표팀은 앞서 같은 날 오전 열린 미국과의 1차전에서도 7-11로 패한 바 있다.

세계랭킹 2위인 스웨덴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동메달,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건 최정상급 전력을 갖춘 팀이다.

세계랭킹 16위인 한국은 이날 이기복(리드), 김민찬(세컨드), 성세현(서드), 김창민 순으로 스톤을 던졌다.

스웨덴은 의도한 샷을 고스란히 빙판 위에 올리며 빈틈없는 플레이를 펼쳤다.

정확도가 100%에 가까웠다.

초반에는 양 팀이 '블랭크 엔드' 작전으로 스톤을 주고받았다.

블랭크 엔드는 득점에 유리한 후공을 잡고도 무득점을 만들고, 다음 엔드에 다시 후공을 잡아 다득점을 노리는 작전이다.

스웨덴은 후공인 1엔드를 건너뛰고 2엔드에 2점을 가져갔다.

한국은 3엔드에 후공을 잡아 일부러 무득점을 만들었다.

4엔드에 다시 후공을 잡아 다득점을 올리려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이기복이 4엔드 첫 스톤을 실투로 날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스웨덴은 한국이 하우스(표적) 안에 스톤을 넣을 때마다 정확한 쳐내기(테이크 아웃)로 한국에게 더 이상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은 스틸(선공 팀이 득점)을 당할 위기까지 몰렸지만, 김창민이 마지막 샷으로 스웨덴의 가드를 이용해 중앙을 탈환하면서 1점을 올렸다.

5앤드에서는 더블 핸드를 시도했지만 한 스톤만 넘어가며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스웨덴은 2점을 추가하면서 점수 차는 4-2로 갈렸다.

6엔드에서도 스웨덴이 1점을 가져갔다.

스웨덴 팀의 완벽한 샷으로 점수는 1-5로 벌어졌다.

먼저 스웨덴은 높은 정확도로 원 안에 스톤 3개를 넣었다.

연이어 한국도 하우스 안에 스톤을 올렸다.

한국이 스웨덴의 스톤을 밀어내면 곧바로 스웨덴도 우리 스톤을 밀어내면서 비등한 경기력을 보였다.

스웨덴 팀은 더블테이크 아웃을 하지 못하도록 원의 가장자리에 두 개의 스톤은 떨어뜨려 놓는 전술을 쓰기도 했다.

7엔드에서도 가드한 한국 스톤을 스웨덴이 피하기를 반복하며, 득점의 기회가 보이지 않았다.

위기에 봉착한 한국팀은 작전타임을 가지며 반격을 노렸지만, 더블테이크 아웃을 노린 스웨덴은 칼 같은 경기력으로 우리팀의 진을 빼놨다.

한국팀은 어렵게 1점을 획득하며 5-2로 8엔드를 마쳤다.

9엔드에서 점수가 2-7로 벌어지자 대표팀은 패배를 인정했다.

스웨덴 팀에 승리를 축하하는 악수를 건내며 기권을 표시했다.

신미정 해설위원은 "한 게임 한 게임이 결승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을 것"이라며 "홈팀이라 더욱 부담이 많을 텐데 이를 털어내는 것이 관건이었을 것"이라면서 "한국 컬링팀도 우승 후보팀을 상대로 맞붙어 수고했다"며 한국팀을 격려했다.

대표팀은 오는 16일 오전 9시5분 노르웨이를 상대로 3차전을 갖는다.

남자 컬링은 10개국이 9개 경기씩 풀리그를 치른 후 상위 4팀이 메달 결정전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