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은 14일 오후 3시쯤 벌어졌다.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에 위치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수업 종료 직전 총격 사건이 벌어져 다수의 사상자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CNN, ABC 등 현지 언론들은 "올해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중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10대 한 명이 반자동 소총인 AR-15를 마구 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국은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의 사망자 17명 가운데 12명은 학교 안, 2명은 학교 밖에서 또 다른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됐다"며 "2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받다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이 학교에 다니다가 교칙 위반으로 퇴학 당한 니콜라스 크루스(19)를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 용의자로 체포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장 목격자인 이 학교의 신입생은 "두 발의 총소리를 들었고 캠퍼스 내 다른 건물에서 사람들이 대피하는 것을 봤다"면서 "소리를 듣고 폭죽이라고 생각했다.아직 살아있는 게 축복이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학교 접근을 차단하며 학생들은 안전한 곳으로 빠르게 이동시켰다.

또한 앰뷸런스는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으로 총상을 입은 피해자들을 응급처치한 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미국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는 릭 스코트 플로리다 주시사와 통화로 총격 사건 논의한 후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그는 "백악관이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건의 법 집행에 긴밀하게 개입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플로리다주 정부에 연방 정부의 지원을 하겠다"고 적었다.

또한 "내 기도와 위로가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건 희생자 가족들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한편 미국 주택 안전 보장 이사회는 지난 2016년 파크랜드를 플로리다주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선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