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율이 '미투'운동에 동참하며 조재현을 지목했다.

23일 오후 최율은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날까지 #metoo #withyou"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게재된 사진에는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나오는 배우 조재현의 프로필을 캡처한 화면이 담겨있다.

2002년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로 데뷔한 최율은 드라마 '해를 품은 달', '불굴의 며느리' 등에 출연했다.

조재현은 현재 tvN 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이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최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