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뜨겁게 달굴 삼성전자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 시리즈가 하루 뒤면 베일을 벗는다.

'갤럭시S9'은 눈에 띄는 혁신보다 기존 기능이 더욱 강화된 형태의 제품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카메라 성능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삼성전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갤럭시S9'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 'MWC 2018' 주인공은 '갤럭시S9'25일 스마트폰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 개막 하루 전인 26일 '갤럭시S9' 언팩(공개)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행사는 한국시간으로 오전 2시 시작이다.

삼성전자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갤럭시S9'을 AR 기술로 소개할 예정이다.

'갤럭시S9'은 이번 'MWC 2018'의 주인공으로 평가받는다.

세계에서 손꼽히는 스마트폰 제조사 중 유일하게 공개 행사를 열고 신제품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경쟁사들의 신제품이 공개되지 않아 'MWC 2018' 행사 기간 내내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갤럭시S9'으로 쏠릴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갤럭시S5'부터 'MWC'에서 상반기 신제품을 공개하다가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여파로 다소 늦은 3월 별도 행사를 통해 '갤럭시S8'을 공개했다.

'갤럭시S9'은 'MWC' 무대 복귀작이다.

LG전자가 'MWC'를 통해 2018년형 'V30'를 공개하지만, 기존 제품이라는 점에서 '갤럭시S9'에 쏠리는 관심을 분산시키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LG전자는 'V30'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V30' 신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소니와 노키아도 이번 'MWC 2018'에서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보이지만, '갤럭시S9'의 독주를 막을 만큼 영향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갤럭시S9' 핵심 기능은 카메라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의 카메라 기능을 강조했다.

완전 베일을 벗기 전까지 확신할 수 없지만,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을 소개하면서 한층 진화한 카메라와 함께 이와 관련된 신기능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티저 광고에서 '갤럭시S9'의 차별화된 카메라 성능을 예고했다.

언팩 초청장에는 '카메라. 재창조(The Camera. Reimagined)'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갤럭시S9' 기본 모델에는 싱글 카메라, '갤럭시S9플러스' 모델에는 듀얼 카메라가 탑재될 전망이다.

후면 1200만 화소, 전면 800만 화소 카메라 장착이 유력하다.

특히 후면 카메라의 조리개(F) 성능이 크게 개선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렌즈 밝기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초당 1000프레임 이상 촬영할 수 있는 슬로모션 촬영 모드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퀄컴 스냅드래곤 845 또는 삼성 엑시노스 9810 4GB(6GB) 램 64GB(128GB) 내장 메모리 무선 충전 방수·방진 홍채 인식 삼성페이 등의 성능을 갖출 전망이다.

'갤럭시S9플러스'는 기본 '갤럭시S9'에 비해 카메라 성능뿐만 아니라 화면 크기와 배터리 용량이 더 크다.

화면 크기는 '갤럭시S9플러스'가 6.2인치, '갤럭시S9'이 5.8인치, 배터리는 각각 3500mAh, 3000mAh로 예상된다.

◆ 공개 전부터 '갤럭시S9' 흥행 기대감 솔솔고객의 관심은 출시 시기와 가격이다.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9'은 이달 29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해 다음 달 9일 예약 고객 대상 선개통이 이뤄진다.

가격은 전작 '갤럭시S8'보다 다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 모델 기준 '갤럭시S8'의 가격은 93만5000원이었다.

'갤럭시S9'의 가격은 95만7000원이 거론되고 있다.

'갤럭시S9'이 침체된 국내 이동통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갤럭시S9' 출시를 앞두고 시장 번호 이동 건수가 하루 평균 1만2000 수준까지 큰 폭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갤럭시S9' 선개통이 이뤄지는 다음 달 9일쯤부터 번호 이동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이동통신 유통점 관계자는 "가격도 예상보다 비싸지 않아 '갤럭시S9' 출시 후 많은 고객이 호응을 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갤럭시S9' 흥행에 대해서는 낙관론이 우세하다.

상반기 내내 이렇다 할 경쟁자가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경쟁 제조사들이 주춤한 틈을 타 전작에 이은 성공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갤럭시S' 시리즈 중 역대 최대 판매량을 기록한 '갤럭시S7' 고객들의 약정 만료에 따른 교체 주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점도 '갤럭시S9' 흥행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갤럭시S7'은 2016년 출시 첫해에만 5000만대가량 판매됐다.